헬기 타고 해발 1370m, 반지의 제왕 무대서 ‘인생 티샷’

当前位置:首页lzyq88网址 >

lzyq88网址

헬기 타고 해발 1370m, 반지의 제왕 무대서 ‘인생 티샷’

时间:2019-06-10本站浏览次数:64

        고도 높아 샷거리 평소보다 더 나가한 곳서 세 번씩 티샷, 돈 내면 추가천상의 그린에서 퍼팅하는 느낌판타지 배경 같은 기암괴석·호수 …경비행기 낙하산 투하 묘기도 볼 만 골프여행 핫스팟으로 뜬 뉴질랜드 호수와 리마커블산이 조화를 이루는 잭스 포인트 골프클럽. [프리랜서 이홍순] 전반적으로 페어웨이가 넓고 그린은 크다. 그린 주위 러프가 길지 않아 아마추어 골퍼들이 편하게 경기할 수 있다. 반면 파 3홀들은 정교해야 한다. 장엄한 와카티푸 호수를 내려다보는 5~8번 홀의 경관이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지만, 코스는 호수 이외에도 다양한 주제로 골퍼를 홀린다. 특히 후반 홀들은 개성이 뚜렷하다. 해가 리마커블 산 위로 올라오면 경비행기가 떠올라 색색의 레저용 낙하산을 뿌린다. 15번 홀에 가면 활주로가 지척인데 비행기가 급강하, 추락하는 듯했다. 코스를 잘 아는 동반자는 “저 비행사가 약간 미쳤다. 매번 저렇게 곡예비용을 한다”며 웃었다. 비행기는 사람들을 싣고 다시 떠올라 무지갯빛 낙하산들을 떨구고 다시 추락하는 듯 착륙했다. 17번 홀 옆 언덕 양들이 풀을 뜯으며 무심히 비행기의 곡예비용을 보고 있었다. 마지막 두 홀은 꽤 길다. 블루티 기준으로 17번 홀(파 5)이 536m, 18번 홀(파 4)이 408m다. 마음은 편하다. OB가 없고 두 홀이 마주 달려, 슬라이스가 나더라도 옆 홀에서 치면 된다. 18개 홀이 아쉬운 사람을 위해 파 3인 19번 홀이 있다. 최경주 “타라 이티 코스, 꼭 가봐야 할 세계 골프장 2곳 중 하나” 뉴질랜드 타라 이티 뉴질랜드는 인구(400만) 대비 골프장 수(400개)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나라다. 골프의 발상지인 세인트앤드루스 같은 해안 모래 언덕 지역이 많아 천혜의 골프장 부지가 많다. 특히 최근 북섬에 새로 지은 골프장들은 골프계의 ‘뉴 키즈 온 더 블록’으로 불릴 정도로 주목을 받고 있다. 개장한 지 2년밖에 되지 않은 타라 이티(Tara Iti·사진) 골프장은 지난해 세계 29위(골프매거진 )에 선정됐다. 100대 코스 선정 역사상 가장 높은 순위로 세계 랭킹에 진입했다. 이곳에서 라운드한 최경주는 “마스터스가 열리는 오거스타 내셔널과 함께 꼭 가 봐야 할 2개의 골프장”이라고 평했다. 21세기 최고 설계가로 꼽히는 톰 독이 태평양과 하우라키 만을 낀 사구에 건설했다. 풍광이 아름답고 코스가 웅장하며 전반 나인과 후반 나인의 분위기가 확연히 다르다는 평가를 받는다. 역시 개장 6년에 불과한 카우리 클리프도 거의 모든 홀에서 바다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으며 뛰어난 코스 레이아웃 때문에 호평을 받고 있다. 2004년에 문을 연 케이프 키드내퍼스는 44위다. 경치에서는 세계 최고이며 양쪽이 절벽인 13번 홀과 15번 홀은 세계 최고의 홀들로 꼽힌다. 퀸스타운(뉴질랜드)=성호준 기자·골프팀장 sung.hojun@joongang.co.kr ▶중앙SUNDAY [페이스북] [구독신청] [PDF열람]ⓒ중앙SUNDAY(http://sunday.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중앙SUNDAY




公司地址:太和区大薛乡大薛村
联系人:滕先生 15135026272
高成祥 13512307753
电话:13573906025 传真:0vp6wovx97@sina.com
邮箱:98yv1@163.com

粤公网安备 44030702001579号

老子有钱客户端@